(2015/10/19) [경북매일] 미래 먹거리 3D 가 앞장선다, 장비·소프트웨어·소재분야 `中企 편중` 심각

우리나라의 3D프린팅 산업 역량은 아직은 미미한 상태다. 3D프린팅은 가장 기본이 되는 3D프린터 장비(하드웨어) 외에도 출력물의 설계를 위한 3D 모델러(소프트웨어), 소재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함께 시너지를 내야 하는 `융복합 산업`이다. 그런데 국내는 아직 뚜렷한 사업성과 수익성이 나오지 않아 일부 중소기업만이 관련 사업을 이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국가기술표준원의 `3D프린팅 산업 및 표준화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국내 3D프린터 장비 생산ㆍ판매 시장은 캐리마, 하이비전시스템, 솔리시스, 로킷, TPC메카트로닉스 등 10여개의 중소기업이 이끌어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2012년 기준 국내 3D프린터 장비 시장의 규모는 전년대비 30~40% 증가한 300억원 규모”라며 “그러나 고가 산업용 장비를 전량 수입하는 등 약 90%에 이르는 장비를 수입에 기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3D프린터 장비 기업은 대부분 중소기업으로 연구 및 제품개발 외에 국제 3D프린팅 산업 표준화에 참여하기에는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구·제품개발 외 국제 표준화 참여 갈 길 멀어 
연말까지 강사 500명 양성 등 저변확대 가속도 

□ 미미한 산업 역량 

업계 추산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관련 시장이 약 200억원가량 더 성장한 것을 감안하면, 현재 국내 3D프린터 장비 시장의 규모는 약 500억원이다. 반면 전세계 3D프린터 장비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미국 스트라타시스사는 지난해 관련 제품으로만 약 4억8천600만달러(약 5천600억원)의 연매출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 3D프린터 장비 시장의 전체 규모가 스트라타시스사 단일 회사 매출의 10분의 1에 불과할 정도로 미약하다. 시장조사기관 월러스어소시에이츠가 실시한 `1988~2011년 전세계 3D프린터 누적 판매 점유율` 조사에서도 우리나라는 2.2%의 점유율을 기록, 미국(38.3%)과 독일(9.3%)은 물론 일본(10.2%)과 중국(8.6%)보다도 영향력이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 중소기업들 지속적 성과 기대 

하지만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3D프린터 개발에 나선 중소기업들이 지속적으로 구체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말 국내 최초의 분리형 출력 노즐과 세계 최초의 자동 수평 조절 출력대를 갖춘 보급형 3D프린터를 출시한 하이비젼시스템이 대표적인 예다. 로킷도 지난해 8월 국내 최초로 석고모형을 제작할 수 있는 치과용 3D프린터를 내놓았다. 국내 최대의 전자ㆍIT 기업인 삼성전자도 IM(ITㆍ모바일) 사업부 산하에 3D 프린팅 등 혁신기술을 연구하는 전담팀을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3D프린터 장비와 함께 관련 산업을 이끌고 성장해야 할 소재ㆍ소프트웨어 산업의 중소기업 편중 현상이 심각하다는 것이다. 국내에서 3D프린팅용 소재를 생산하는 것은 대림화학이 거의 유일하다. 대림화학의 지난해 매출은 400억원인데, 이 중 3D프린팅용 소재 관련 매출은 아직 10억원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처럼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대림화학은 지난 2013년부터 신성장동력으로 3D프린팅용 소재 사업을 지목, 최근 탄성을 가진 플라스틱 소재 `이플렉스(e-flex)`를 상용화 하는데도 성공하는 등 관련 보폭을 더욱 넓히고 있다.  

 

소프트웨어 분야에서는 인텔리코리아가 홀로 고군분투 중이다. 인텔리코리아는 지난해 자체 개발한 3D모델러 `캐디안 3D`를 출시했다. 3D모델러는 제품의 3차원 설계도를 제작하는 프로그램으로, 3D 프린터로 물건을 출력하려면 먼저 3D 모델러로 입체 설계도를 반드시 그려야만 한다. 특히 인텔리코리아의 캐디안 3D는 기본 가격이 단 29만원으로, 단일 가격만 수백만원이 넘는 외국계 업체의 소프트웨어를 대신해 창업자와 학생들이 3D프린팅을 더욱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도울 것으로 기대된다. 인텔리코리아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는 `3D프린팅 인재양성 사업`의 일반강사 양성 실행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관련 교육사업에도 적극적이다. 

인텔리코리아 관계자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지난해 3D프린팅 인력양성 시범사업을 통해 전문강사를 배출한 데 이어 올해 즉시 본 사업을 시행하는 등 3D프린팅 저변 확대에 적극적“이라며 “이 같은 노력에 따라 연말까지 500명의 3D프린팅 일반강사를 양성하면 미래부가 추진하는 `1천만 3D메이커스 양성`에 가속도가 붙는 것은 물론, 관련 장비ㆍ소재ㆍ소프트웨어 산업도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기업현황 

3D프린터는 물건을 대량생산하는 제조업체에서 완성된 제품을 내놓기 전 시험용으로 만드는 시제품을 출력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3D프린터가 개발되면서 이러한 시제품을 개발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절약할 수 있게됐고, 생산비용 역시 크게 줄어들었다. 3D프린터는 공장뿐 아니라 의료, 항공, 자동차분야에서 많이 이용되고 있다. 3D프린터는 1차로 프린터기계를 만들고, 2차로 이 기계를 통해 생산하는 구조로 돼 있다보니 정확한 규모를 집계하기가 힘든다. 지난 2013년 기준으로 국내에 설치된 프린터는 약 3천대, 지난해에는 약 4천대 정도로 늘어났을 것으로 추산되는 실정이다. 이 수치 또한 정확한 것은 아니며, 공식적으로 나온 통계는 아직 없다. 

산업용 3D프린터를 개발하는 국내 기업은 캐리마와 인스텍이 대표적이다. 캐리마의 2012년 누적판매대수는 약 70대 정도이며 이중 60%는 해외로 수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개인용 3D프린터를 개발하는 국내기업은 개인용 책상위에 설치할 수 있는 소형 데스크탑형태의 멘델과 아몬드를 개발한 오픈커리에이터즈, 에디슨을 개발한 로킷, 윌리봇을 개발한 오브젝트빌드, 파인봇을 개발한 TPC, 중대형 3D프린터인 매직 몬스터를 개발한 쓰리디아이템즈가 있다.

 

 

 


 


 

 

국내에서 3D프린터 개발은 지난 2012년부터라고 보고 있다. 오픈크리에이터즈에서 멘델 조립용품 세트인 키트를 이용해 워크숍 형태로 국내의 3D프린터산업이 시작됐다. 한해 뒤인 2013년에는 꾸준히 3D프린터 키트제작 워크숍이 진행됐고, 완성된 제품의 3D프린터가 판매되기 시작했다. 로킷에서 에디슨을 개발했고, 오브젝트빌드에서도 윌리봇을 출시했다. 

아울러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들이 FDM방식의 3D프린터를 개발하기 시작했고, 수준도 높아졌다. 또 후반기부터 3D프린터 수입 및 유통업체가 대거 등장하기 시작했고, SLA방식의 프린터를 조립할 수 있는 키트도 등장했다.

 

토종 DLP 3D프린터로 세계에 진출했다. 속도와 정밀성에 우수한 DLP방식의 3D프린터를 제작하는 (주)캐리마는 토종 기업으로써 전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회사이다. 지난 시간동안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투자로 국내 1세대 3D프린팅 기업으로 섰다.  

캐리마(이병극 대표)의 첫 시작은 3D프린터가 아니었다. 1983년 CK산업이란 사명으로 창업한 이래 사진현상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 판매해 왔다. 성능 면에서 인정을 받아 국내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곡선을 그렸다. 하지만 시대의 흐름은 거스를 수 없었다. 1990년 후반 시작된 디지털 카메라의 등장과 더불어 중국산 제품들의 저가 공세가 시작되면서 사진현상 사업은 점차 내리막길로 접어들게 됐다. 새로운 사업을 생각해야 될 때였다. 이런 배경에서 캐리마는 디지털 프린터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꾸준한 연구 개발을 통해 2005년 디지털 프린팅 시스템(DPS)을 개발하고 본격적인 3D 프린팅 시장 진출을 위한 초석을 세웠다. 2008년에는 3D프린터 핵심 기술인 광학엔진부 개발, 2009년에는 광조형장치 특허 출원 및 등록, 이어 국내 최초의 DLP 3D프린터 `Master`개발에 성공하면서 본격적인 3D프린터 사업에 나섰다. 이후 2013년 `산업융합 선도기업`에 선정되는 등 인정받는 중소기업으로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으며, 특히 DLP 프린팅 방식과 관련된 다수의 기술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토종 기업으로 세계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캐리마의 다음 목표는 산업용에서 더 넓은 범위에서 적용될 수 있는 DLP 3D프린터 개발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의료용 3D 프린터 개발을 위해 최근 세계적인 소재기업인 일본의 미쓰이화학과 공동협약을 체결한 것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첫 행보로 보인다.

이들은 2020년까지 전 세계 11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의료용 3D프린터 시장 선점을 위해 인체에 사용할 수 있는 신소재 개발을 목표로 공동으로 연구개발을 진행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1차적으로 2년간 진행될 예정에 있으며, 향후 성과에 따라 추가 연장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현준 팀장은 “정밀하고 세밀한 출력을 위한 3D 프린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며 “특히 의료분야에 사용되는 프린터와 소재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5-10-22

조회수1,087

알아두면 유용한 정보

  1. 메인으로 바로가기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